Home / Best / 나는 내 반려견에 대해 얼마나 알고 있을까? – 개와 함께한 10만 시간
사본 -GettyImages-jv11179739 (1)

나는 내 반려견에 대해 얼마나 알고 있을까? – 개와 함께한 10만 시간

코로나가 지속되면서 반려견을 키우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고 합니다. 집에 있는 시간이 늘어나면서 강아지를 키우는 여유가 생겼거나, 팬데믹으로 인한 불안감을 반려견을 키우며 치유하기 위함인 것 같습니다.

최근에는 정치인들마저 앞다퉈 자신이 키우는 반려견과 반려묘를 SNS 올리는 것을 보면 천만 반려인 시대라는 말이 과장은 아닌 것 같습니다. 그러나 자신이 키우는 반려견에 대한 이해나 책임감은 부족한 게 현실입니다. 여전히 사람 중심으로 반려견을 대하며, 내 마음에 안 들면 버리기까지 합니다.

x9791164051076

이런 오늘날 ‘개들이 진정으로 원하는 삶이 무엇인가’라는 질문을 던지는 책이 나왔습니다. 이미 출간 이후 해외에서 베스트셀러로 화제가 된 <개와 함께한 10만 시간>인데요. 인류학자 엘리자베스 마셜 토머스가 쓴 책입니다.

이 책은 저자가 무려 30여 년동안 개들을 키우며 관찰했는데, 그에 대한 내용들을 이 책에 담았다고 합니다. 시간으로 환산하면 약 10만 시간인데요. 저자는 관찰을 통해 개들에게도 그들만의 규칙과 언어 그리고 문화가 있음을 이야기합니다.

사실 저자가 장기간 개들을 관찰하게 된 계기는 우연이었습니다. 친구의 부탁으로 잠시 허스키 강아지 미샤를 돌보게 되었는데 매일 울타리를 넘어 수십 킬로미터까지 달려나갔다 돌아오는 미샤에게 흥미를 가지면서 관찰을 시작했다고 합니다.  개들은 아무 방해도 받지 않고 혼자 있을 때 무엇을 하는지 궁금했기 때문이지요.

Portrait of a Grey wolf in the forest

이를 계기로 집에서 키우는 강아지들을 관찰했는데, 놀라운 점은 늑대에게 보이는 본능들이 개들에게도 보였다는 점입니다. 예를 들면 늑대의 경우 서열이 높은 암컷만 출산을 하는데, 이는 척박한 환경에서 무리가 살아남기 위한 자구책이라고 알려져 있습니다.

그런데 여러 개들이 어울려 사는 저자의 집에서도 이러한 모습이 발견되었다고 합니다. 실수로 서열이 낮은 암컷이 새끼를 낳자 서열이 높은 출산견이 새끼 다섯 중 넷을 물어 죽였기 때문입니다.

서열이 높은 암컷 개는 평소 순한 성격을 가졌는데, 본능에 따라 그런 끔찍한 일을 저지른 셈이죠. 물론 그 개의 입장에서는 본능이며 매우 자연스러운 일일겠지만요. 그 뿐만 아니라 늑대가 새끼에게 음식을 토해 주는 습성을 개들에게서도 발견했습니다.

Three puppies of mongrel running on water. Horizontal composition. Front view.

저자는 개들 사이에서는 엄격한 서열도 존재함을 발견했는데요. 인간의 눈으로 보면 힘이 센 강아지가 힘이 약한 강아지를 괴롭히는 것 같고 폭력적으로 보이기도 하지만 개들은 이러한 서열에 스스로가 속하기 원한다는 사실을 발견합니다.  오히려 개들은 서열로 인해 편안함과 안정감을 느낀다고 합니다.  

서열이 높은 개는 높기 때문에, 낮은 개는 그것을 받아들임으로써 편안하게 생활을 하면서 말이지요. 더 나아가 자신의 서열에 맞는 행동을 함으로써 일종의 만족감까지 느낀다고 하니 생각보다 강아지들은 그들만의 관계가 꽤 중요한 것 같습니다.

개들에게는 서열 외에도 서로간의 애정과 우정이 꽤 깊었다고 하는데요. 동료가 세상을 떠나자 밤새 울부짖기도 하고, 집을 떠난 친구를 매일 창문을 바라보며 기다리기까지 합니다. 어쩌면 인간과 개의 우정이나 애정과는 비교가 되지 않는 모습들을 보게 됩니다.

이 책을 읽다보면 내가 키우는 반려견이 나보다는 같은 종인 개를 더 원한다는 사실에 서운함마저 느끼는데요.  저자의 관찰 내용을 통해 개들의 숨겨진 내면과 본능이 무엇임을 깨닫게 합니다.

Toy poodle dog is relaxing with her family at christmas time. It is sitting on someones knee in the living room of their home.

어쩌면 여러 개들과 어울려 살기보단 인간과 일대일로 살아야 하는 현실 때문에 그들의 본능이 억제되는 것은 아닌가 생각합니다. 물론 그렇다고 인간과 살아야 하는 강아지들이 불행하다는 뜻은 아닙니다.  저자가 말하듯 충분한 애정을 받고 음식을 먹으며, 안전을 보장받습니다. 또한 다른 강아지들을 신경 쓸 필요가 없지요. 

다만 개들이 서로에게 헌신하고 때론 경쟁하며 관계를 맺으며 살아가는 것이 본능이며 그러한 삶을 개들이 원한다는 걸 이 책에서 잘  보여줍니다.  반려견 역시 인간처럼 사회적 동물이니니까요.  어쩌면 그 동안 너무 인간의 눈으로 그들을 바라본 것은 아닌지, 너무 쉽게 그들의 본능을 일종의 문제거리로만 치부한 것은 아닌지 생각해 보게 합니다.

Cute Yorkshire Terrier dog running with beagle dog on gras on sunny day. To dogs smal and medium playing together. Dogs background

좋은 음식과 안전한 보금자리를 제공하는 것만큼 그들의 본성을 이해하고 알아가는 것이 반려인에게 필요하지 않을까요? 이 책을 통해 내가 키우는 강아지에 대해 좀 더 이해하는 시간이 된 것 같습니다.

About checkilout

책키라웃 테스트 구독자 계정

Check Also

취향을요리합니다(유튜브)

[책키의 선택] 오늘도 취향을 요리합니다 – 잇츠미셸

12월 책키의 선택 – 《오늘도 취향을 요리합니다》 내 마음대로 안되고 헛헛한 날, 그래도 내 편이 …